'환상연가' 지우, 쓰러진 박지훈 침전에 들다! ‘욕망의 화신’ 지우의 새로운 음모는?

권언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2/12 [13:04]

'환상연가' 지우, 쓰러진 박지훈 침전에 들다! ‘욕망의 화신’ 지우의 새로운 음모는?

권언화 기자 | 입력 : 2024/02/12 [13:04]

▲ [사진 제공: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뉴스메타=권언화 기자] ‘환상연가’의 지우가 박지훈이 쓰러진 틈을 타 새로운 음모를 꾸민다.

오는 13일(화) 밤 10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12회에서는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사조 현(박지훈 분)과 그를 구하려는 연월(홍예지 분)의 고군분투, 이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황후 금화(지우 분)의 계략이 그려진다.

앞서 사조 현은 무당 충타(황석정 분)가 날린 수마침에 맞아 몸이 마비됐고, 악희(박지훈 분)까지 금인살에 봉해졌다.

그런 사조 현의 마비를 풀기 위해 사방으로 뛰어다니던 연월마저 해결 방법을 찾지 못해 좌절하는 모습이 앞으로 이들에게 다가올 비극을 암시했다.

이런 가운데 11일(일) 공개된 스틸에는 사조 현의 침전에 든 금화의 모습이 담겨 있어 호기심을 유발한다.

움직이지 못하고 말도 할 수 없는 사조 현을 돌보던 능내관(우현 분)은 몹시 당황하고, 무슨 꿍꿍이가 있는 듯 묘한 미소를 머금은 금화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게 느껴져 보는 이들의 애간장을 타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먼발치에서 사조 현의 침전을 지켜보던 연월 또한 이들의 만남을 목도하게 되면서 긴장감을 더한다.

이른 아침이 되어 사조 현을 찾아온 연월이 금화를 발견한 것. 사조 현이 꼼짝 못 하는 사이 이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또한 마음이 복잡해진 연월의 향후 행보는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12일(월) 결방되며, 13일(화) 밤 10시 10분 12회가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조달청 책임감 없는 행정업무, 인식개선 필요해
1/3
뉴스메타 sns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