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폐기물 발생량 감축 위한 대형 사업장 특별점검 실시

2026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 대비 5월 10일부터 기신고된 65개 사업장 외 70개소 대상 폐기물 집중 점검

신용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08:21]

성동구, 폐기물 발생량 감축 위한 대형 사업장 특별점검 실시

2026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 대비 5월 10일부터 기신고된 65개 사업장 외 70개소 대상 폐기물 집중 점검

신용진 기자 | 입력 : 2024/05/30 [08:21]

▲ 성동구가 대형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


[뉴스메타=신용진 기자] 서울 성동구는 2026년 생활쓰레기 직매립 금지를 앞두고 폐기물 발생량을 감축하기 위해 지난 5월 10일부터 대형 사업장의 발생 폐기물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대형 사업장이 폐기물을 직접 자체 처리하거나 위탁 처리하도록 하는 배출자 부담 원칙을 확립하기 위한 것이다.

관계 법령에 따르면 ▲배출시설을 설치·운영하며 100kg/일 이상 폐기물을 배출하는 사업장 ▲공공폐수·공공하수처리시설을 설치·운영하며 100kg/일 이상 배출하는 사업장 ▲300kg/일 이상 폐기물(폐지, 고철 등 제외)을 배출하는 사업장 등은 사업장폐기물 배출자 신고 의무 대상이다.

성동구에는 현재 총 65개소 대형 사업장이 사업장폐기물 배출자로 신고되어 있다.

신고 의무 대상 사업장은 스스로 또는 위탁의 방법으로 폐기물을 처리해야 하며, 해당 사업장에서는 일 평균 15,500kg의 폐기물을 민간 처리업자를 통해 수집 및 운반·처리하고 있다.

성동구는 사업장폐기물 배출자로 신고된 65개 사업장 이외에도 신고 대상 사업장이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해 지난 5월 10일부터 특별점검반(7개조)을 구성하여 관내 대형 사업장 70개소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섰다.

점검 대상은 ▲대기 배출시설 50개소 ▲수질 배출시설 8개소 ▲의료기관 10개소 ▲다량 음식물폐기물 배출업소 2개소로 그중 9개소의 사업장에 대해서는 6월 중 사업장폐기물 배출자 신고를 하도록 행정 지도했다.

이에 더하여 ▲기신고 사업장 현장 점검 ▲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등 의료기관 일회용기저귀 배출실태 점검 ▲학교 등 비배출 시설에 대한 점검을 지속 실시하여 사업장폐기물 배출자를 추가로 발굴하는 한편, 미신고 대상 사업장의 경우 폐기물을 자체 처리하도록 유도하는 등 적극적인 폐기물 감축에 나설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026년 생활쓰레기 직매립이 금지됨에 따라 발생하는 폐기물의 양을 줄이고, 철저한 선별을 통해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무분별하게 배출한 폐기물은 배출자가 부담하도록 하는 등 폐기물 자체 처리 원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관리를 철저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경상북도, 초저출생 극복 성금 모금 30억원 돌파

더보기

1/3
뉴스메타 sns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