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순정남' 차화연, 죽은 줄 알았던 임수향 정체 알게 됐다. ‘경악+충격 엔딩’

권언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08:00]

'미녀와 순정남' 차화연, 죽은 줄 알았던 임수향 정체 알게 됐다. ‘경악+충격 엔딩’

권언화 기자 | 입력 : 2024/06/17 [08:00]

▲ [사진 제공: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방송 캡처]


[뉴스메타=권언화 기자] 어제(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홍은미/ 제작 래몽래인) 26회에서는 김지영(임수향 분)과 고필승(지현우 분)의 사랑을 반대하는 주변 인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필승은 장수연(이일화 분)의 드라마 제작사 창립 행사에서 공진단(고윤 분)과 엎치락뒤치락 몸싸움을 벌여 긴장감을 높였다.

더 나아가 지영을 둘러싼 두 사람의 신경전을 현장에 있던 모두가 목격하면서 진단이 파혼 위기에 놓이는 큰 파장까지 일으켰다.

이 사건 이후 수연은 필승과 지영이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영이 탐탁지 않았던 수연은 필승의 집 앞에서 그녀를 몰래 지켜보는가 하면 필승에게 지영과 헤어지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필승은 그런 수연에게 단호히 선을 그으며 지영의 손을 놓지 않았고, 주변 사람들이 반대할수록 굳건해지는 지영과 필승의 사랑이 보는 이들의 흐뭇함을 자아냈다.

한편 지영은 수연의 제작사에서 일을 시작한 필승의 작품 오디션에 참여했다. 훌륭한 연기력을 선보인 지영은 유력한 서브 주인공 후보가 됐지만, 수연의 반대로 캐스팅 불발 위기에 놓였다.

그럼에도 필승은 지영의 연기력을 인정한 다수의 의견에 따라 수연과 팽팽히 맞서 쫄깃함을 안겼다.

우여곡절 끝에 지영은 필승의 작품에 출연을 확정 짓게 돼 기뻐했다. 지영을 캐스팅하겠다는 필승의 확고한 의지를 꺾을 수 없었던 수연은 김선영(윤유선 분)에게 지영이 드라마를 포기하게 해달라고 부탁하는 등 두 사람이 멀어지도록 애를 썼다.

‘공갈치지 마’ 드라마의 성공으로 해외로 출장을 가게 된 필승은 선영에게 자신이 떠나있는 동안 지영을 괴롭히지 말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필승이 집에 없는 사이 소금자(임예진 분)를 비롯한 필승의 가족들은 고민 끝에 지영을 찾아가 집에서 나가 달라고 요구, 지영이 이를 수긍하며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백미자(차화연 분)는 새로 시작한 엔터테인먼트 사업이 쉽게 풀리지 않아 괴로워하던 중 지영과 우연히 마주쳤다. 그 순간 미자는 지영을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딸 박도라(임수향 분)로 착각, 도라가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까지 이어졌다.

방송 말미, 급히 지영을 따라간 미자는 그녀의 몸에서 도라와 똑같은 점을 발견하곤 충격에 빠졌다. 지영에게 “너 정말 도라구나?”라고 되묻는 미자의 모습은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과연 미자가 지영이 딸 도라임을 알게 된 것인지 시청자들의 혼란을 야기한 엔딩이 다음 회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필승이가 진단이 때리는 거 속 시원”, “임수향, 지현우 배우 꽁냥 될 때마다 내 입꼬리 올라감”, “필승이 감독으로 성공해서 좋다”, “지영이 연기 진짜 잘하네”, “다들 지영이한테 왜 그래”, “미자가 딸 도라 알아본 건가? 점 발견한 거 소름”, “진도 빨라서 좋다. 일주일 어떻게 기다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27회는 오는 22일(토)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봉화군, 수해 피해 주민 위한 건강 및 심리지원 강화

더보기

1/3
광고
뉴스메타 sns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