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 길원여자고등학교 부적합 자재 논란

권민정 | 기사입력 2024/06/24 [22:34]

경북 안동 길원여자고등학교 부적합 자재 논란

권민정 | 입력 : 2024/06/24 [22:34]

 

 

단독[뉴스메타=권민정 기자]경북 안동 길원여자고등학교의 다목적강당에 부적합 자재가 설치되었지만 학교 측이 제대로 된 조치를 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경북교육청으로부터 지원받아 체육관을 보수한 길원여고는 준불연 자재로 등록된 벽천장흡음재가 실제로는 화재에 취약한 마그네슘 타공보드임이 확인되었습니다. 이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학교는 자재회사에 재시공이나 고발 등의 후속 조치를 하지 않고 있어 문제를 키우고 있습니다. 경북교육청도 부적합 자재 사용에 대해 학교 측 결정만 지켜보고 있어 학부모들의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경북교육청은해당회사의비싼자재를다수구매해왔으며, 부적합자재논란이후에도발주가계속될예정입니다. 학부모들은국민세금으로불량자재를구매한것에대해강하게비판하고있으며, 조달청의공공구매사이트에부적합제품이등록·판매되고있는문제도지적되고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경북도, 일본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

더보기

1/3
광고
뉴스메타 sns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