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한전 배전협력업체 운영체제 변경에 따른 한전 관계자와 간담회 '개최

제주도의회 노동존중사회 의원연구포럼

신용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8:24]

제주도의회, '한전 배전협력업체 운영체제 변경에 따른 한전 관계자와 간담회 '개최

제주도의회 노동존중사회 의원연구포럼

신용진 기자 | 입력 : 2024/07/10 [18:24]

▲ 노동존중사회의원연구포럼은 고의숙 대표와, 강성의 부대표, 현지홍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7월 9일(화) 오후 2시 소회의실에서 한국전력 배전협력업체 운영체제 변경에 따른 간담회를 실시했다.


[뉴스메타=신용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연구단체 '제주 노동존중사회 의원연구포럼'은 한전 배전협력업체 운영체제 변경에 따른 간담회를 개최(7/9)했다.

앞서 협력업체 노조(제주전기분과)는 제주 노동존중사회 의원연구포럼 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운영체제가 변경되면, 협력 업체수 및 공사참여 인력이 축소되고, 참여인력의 노동환경 악화, 정전 및 자연재해에 따른 복구지연 등의 피해는 도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

고의숙 의원은 “한국전력은 국가공기업으로 제주도의회나 제주도 행정의 소관사무는 아니지만, 배전협력업체 운영체제 변경에 따른 영향 및 피해는 협력업체 노동자 뿐만 아니라 도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한전 제주본부의 입장을 듣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 화북동)은 “제주도의 특성상 배전협력업체가 다른 지자체보다 넓은 지역을 커버해야 하며, 태풍 발생, 염해 등의 기후·지리적 여건으로 긴급공사 발생건수가 타지자체보다 많은데, 업체수는 2개 감소하고 인력은 12명이 축소되는 상황이다”며, “고강도의 노동이 필요한 상황에서 필수인력이 감소하는 것은 노동환경을 악화시킬 우려가 있는 바, 지역의 특수성을 감안하여 보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어 현지홍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한전에서는 운영체제 변경을 통해 협력업체를 대형화, 전문화한다는 계획이지만, 협력업체노조에서는 전문인력 확보 등 내실화를 원하는 것이다”며, “협력업체 입찰조건에 인력확충 계획이나 처우개선 방안을 명시하도록 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여 입찰조건을 지역본부에서 정할 수 있도록 국회를 통해 제도 개선을 제안할 필요가 있겠다”고 강조했다.

고의숙 의원은 “한전 본사에서 주도적으로 제도를 개편하여 한전 제주본부에서 노조의 요구에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겠지만, 노조의 우려사항이 해소될 수 있고, 제주도의 상황이 달라질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하다”며, “김한규 국회의원실, 노동존중사회 의원연구포럼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만큼 협력업체 대표 및 노조와의 면담 등을 통해 제도적으로 충족되지 못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경북도, 일본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

더보기

1/3
광고
뉴스메타 sns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