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대해줘' MZ 선비 김명수X무수리 직장인 이유영, 세상 어디에도 없는 유교 로맨스 장대한 서막 열었다!

권언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9:37]

'함부로 대해줘' MZ 선비 김명수X무수리 직장인 이유영, 세상 어디에도 없는 유교 로맨스 장대한 서막 열었다!

권언화 기자 | 입력 : 2024/05/14 [19:37]

▲ [사진 제공: KBS 2TV '함부로 대해줘' 영상 캡처]


[뉴스메타=권언화 기자] 김명수와 이유영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유교 로맨스의 장대한 서막을 열었다.

어제(13일) 첫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극본 박유미 / 연출 장양호 / 기획 KBS / 제작 판타지오 / 원작 네이버웹툰 '함부로 대해줘' 작가 선우)에서는 문화재 도둑 감쪽이를 추적하는 MZ 선비 신윤복(김명수 분)과 타인에게 늘 함부로 대해지는 무수리 직장인 김홍도(이유영 분)의 운명적인 재회를 그리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먼저 프롤로그 속 신윤복과 김홍도의 상반된 모습이 시작부터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홍도의 적극적인 구애에 시종일관 정중히 거절하는 신윤복의 태도가 연신 코믹한 웃음을 자아냈다.

보다 못해 “제발 나를 함부로 대해줘”라며 포효하는 김홍도의 외침은 이 독특한 밀당 관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앞으로의 이야기를 한껏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어 문화재 도둑 감쪽이를 잡기 위한 신윤복의 은밀한 작전으로 본격적인 전개가 펼쳐졌다. 훔친 문화재를 두고 불법 경매가 진행되는 현장을 포착한 신윤복은 도포 자락을 휘날리며 무리들을 단숨에 제압해 나갔다.

날쌘 움직임과 손에 쥔 부채로 엣지있게 가격하는 여유로운 모습 등 신윤복의 카리스마가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짠내 나는 무수리 직장인 김홍도의 일상은 연신 진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홍도는 늘 타인에게 함부로 대해져 고달픈 일상을 보내면서도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가 될 날을 꿈꿔 절로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상황 속 김홍도가 남자친구의 외도 현장을 목도하면서 새 국면을 맞이했다. 믿을 수 없는 사실에 남자친구 멱살을 잡고 분개한 김홍도는 힘에 밀려 뒤로 넘어질 뻔했는데, 그녀를 붙잡아 준 것은 다름 아닌 신윤복이었다.

김홍도는 자신을 도와주고 있는 자를 바로 알아보지 못했으나 취중임에도 불구하고 찰나의 순간 묘한 떨림을 느꼈다.

이후 신윤복과 김홍도가 뜻하지 않은 순간 재회하면서 두 사람이 7년 전 웹툰 학원에서 만난 사제 관계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17살 당시 꿈을 찾아 서울로 가출했던 신윤복은 녹록지 않은 서울살이에 움츠러들어 있었고 김홍도만이 아무런 편견 없이 대해줬던 것. 신윤복에게 김홍도는 따뜻하고 특별한 사람으로 기억되기에 충분했다.

김홍도는 이내 앞서 성산관에서도 넘어질 뻔한 자신을 구해준 남자가 신윤복이란 사실을 깨달았다. 인생 최악의 상황에서 맞닥뜨린 제자와의 재회는 지칠 대로 지친 김홍도의 가슴에도 작은 불씨를 당겼다.

이처럼 ‘함부로 대해줘’는 올곧은 성품을 가진 성산마을 출신 MZ 선비 신윤복과 고달픈 일상을 견뎌내는 김홍도의 극과 극 일상부터 극적인 재회까지, 운명적으로 얽힌 관계를 보여주며 유교 로맨스의 시동을 걸었다.

특히 어디서도 볼 수 없는 21세기 MZ 선비와 무수리 직장인이라는 캐릭터 설정을 맞춤옷을 입은 듯 소화해내는 김명수(신윤복 역), 이유영(김홍도 역)의 연기 합과 케미스트리가 시너지를 이뤄 보는 재미를 배가했다.

또 보기만 해도 마음을 간질이는 알콩달콩한 전개와 폭소를 터트리게 만드는 코믹 모먼트들은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자극, 다가올 2회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 1회는 2.2%(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오늘(14일) 밤 10시 10분 2회가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뉴스메타 TV
메인사진
[단독]학교 내부마감재 화재 ..아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더보기

1/3
뉴스메타 sns 네이버tv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 유튜브